청와대 "인사와 추경은 별개"…문 대통령, 정면돌파 고심

최초입력 2017-07-11 09:29:46
최종수정 2017-07-11 09:30:48

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이메일로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들으셨듯이, 지금 청와대는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밀어붙일 분위기가 더 강하다고 합니다.

이럴 경우 정국은 더 실타래처럼 꼬이게 되는데, 취임 일성을 '협치'로 내건 대통령, 이 상황을 어떻게 돌파할까요.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귀국 직후 공식일정 없이 국정 정상화 해법을 모색했습니다.

공식 일정없이 임종석 비서실장으로부터 국내상황을 직접 보고 받고 꼬인 정국 해법 찾기에 나섰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와 추가경정예산, 정부조직법 개편안 등을 주고 받는 식의 연계는 없다는 것이 대통령의 원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지난달 18일)

-"마치 대통령과 야당 간에 인사를 놓고 승부를 겨루는 것처럼 또는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표현하는 것은 참으로 온당하지 못하다고 생각하거든요."

따라서, 오늘(11일) 국무회의에서도 정책과 관련한 메시지만 전달될 예정입니다.
인사문제는 오는 14일(금) 여야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방문성과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양해를 구할거라는 전망입니다.

"순방 성과를 공유하는 것이 목적이지만, 인사 청문회 절차 등 국회 협조를 요청할 수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 스탠딩 : 최중락 / 기자

- "청와대는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하거나 대국민 담화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의 원칙에 따른 정국 정면 돌파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MBN 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