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에 군사회담 제안할 듯…상호 적대행위 중단

최초입력 2017-07-17 09:56:46
최종수정 2017-07-17 10:08:19

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이메일로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이번 주 북한에 상호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 위한 남북 군사회담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에서 발표한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 따른 건데 북한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입니다.

김근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정부가 이번 주 북한에 남북 군사회담을 제안하기 위한 막판 조율에 들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휴전협정 64주년인 오는 27일부터 상호 적대 행위를 중단하자고 제안한 데 따른 겁니다.

▶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 / 지난 6일

-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지한다면 남북 간의 긴장을 완화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 실제 회담이 성사된다면 2014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남북 군 당국자들이 만나는 겁니다.

문제는 북한이 이를 받아들일지 여부입니다.

지난 15일 북한은 노동신문에서 "베를린 구상은 평화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장애만 만드는 잠꼬대 같은 궤변"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북남이 함께 떼어야 할 첫 발자국은 정치·군사적 대결상태를 해소하는 것"이라며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회담이 성사되더라도 적대 행위를 어디까지 규정할지가 문제입니다.

만약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을 적대 행위로 규정하고 중단을 요구한다면 결국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날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근희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