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러시아 의원 "북한, 오늘 개량 ICBM 발사 가능"

최초입력 2017-10-10 10:49:43
최종수정 2017-10-10 10:50:32

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이메일로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이 오늘(10일) 개량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러시아 의원이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런 내용을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얘기해줬다고 전했습니다.

김문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최근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러시아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소속 안톤 모로조프 의원.

모로조프는 "북한이 오늘(10일)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개량된 대륙간탄도미사일, 즉 ICBM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교도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방북 당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시험 발사할 미사일의 유형과 사거리에 관해 얘기했다"면서 이같이 말한 겁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이 이 미사일 종류를 이전에도 시험 발사한 바 있다며 미국 서부 해안에 도달할 수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로조프의 발언을 종합해볼 때, 북한이 시험 발사할 수 있는 미사일은 앞서 지난 7월에 고각으로 발사했던 ICBM급 '화성-14형'일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화성-14형은 정상 각도로 발사할 경우 사거리가 1만km가 넘어 미국 본토 공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모로조프는 북한 측이 미사일 발사 시점에 대해서 "조만간"이라고만 밝히고, 구체적인 날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렇지만,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인 오늘 발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새로운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지난달 유엔총회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전 포고'적인 발언에 대한 보복"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송현주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