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바깥도 `북새통`…피감기관은 마냥 기다리기

최초입력 2017-10-13 18:21:49
최종수정 2017-10-13 18:22:29

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이메일로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정감사가 진행되는 국회 현장 분위기는 어떨까요?

어제(12일) 국감 현장을 이동석 기자가 직접 둘러봤습니다.

【 기자 】

국정감사가 시작된 이른 아침.

국회를 출입하려는 피감기관 관계자들이 길게 줄을 서 있습니다.

주차장에는 차댈 곳이 없어 이중주차는 기본입니다.

국회 내 사정은 더 북새통입니다.

수십 개의 피감기관에서 나온 관계자들이 다과까지 준비해 장사진을 이룹니다.

▶ 스탠딩 : 이동석 / 기자

- "국회가 본격적인 국정감사에 돌입하며 회의장에 들어가지 못한 피감기관 관계자들은 이처럼 밖에서 마냥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 수개월 동안 국감 준비에 매달렸던 피감기관 관계자들은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합니다.

▶ 인터뷰 : 피감기관 관계자

- "하루종일 기다리고 한 번도 질문을 못 받고 돌아가는 피감기관도 있습니다."

20일 동안 국정감사에 돌입한 국회가 행정부를 제대로 견제하고 비판할 수 있을지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 dslee@mbn.co.kr ]

영상취재 : 김석호 기자

윤남석 VJ

영상편집 : 윤 진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