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국감,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갑론을박

최초입력 2017-10-13 18:22:56
최종수정 2017-10-13 18:23:18

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이메일로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법원 국정감사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구속 연장은 정치보복이라며 석방을 촉구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사법부가 법대로 처리할 일이라고 맞섰습니다.

조성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여상규 / 자유한국당 의원

- "1심 구속 만기 6개월이 끝나는 10월 16일 자정을 기해 반드시 석방돼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

▶ 인터뷰 :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 "(검찰이) 다른 편법을 써서 추가로 그냥 한두 개 그걸로 영장을 받아서 계속 재판을 하겠다? 그게 말이 된다고 생각합니까?"

여당과 국민의당은 반박했습니다.
▶ 인터뷰 : 금태섭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 전 대통령은 3번이나 공판기일에 불출석한 일이 있죠? 이것이 만약에 일반인의 경우라면, 구속기간을 연장하는 데 아주 고려돼야 할 사항인 건 맞죠?"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의원 - "구속해서 재판해야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어떻게 석방해서 할 수 있느냐. 법대로 해라…."

사법부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 인터뷰 : 김소영 / 법원행정처장

- "구속기간 연장 부분에 대해서는 재판부가 다양한 의견 참작해서 결정할 사안이라…. "

▶ 스탠딩 : 조성진 / 기자

- "대법원 국장감사에서는 이밖에도 사법부 개혁과 법관 블랙리스트 의혹 해소를 위한 조치가 미흡하다는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MBN뉴스 조성진입니다. [talk@mbn.co.kr]

영상취재 :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