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 `한미 FTA 재협상` 말 바꾸기 논란

최초입력 2017-10-13 18:23:54
최종수정 2017-10-13 18:24:19

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이메일로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12일)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 개정협상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야당은 정부와 여당을 향해 '말 바꾸기'를 했다고 공세를 펼쳤습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미FTA 개정협상은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도 주요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야당은 정부가 한·미 정상회담에서 FTA 재협상에 대한 논의가 없다고 말했던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 인터뷰 : 홍문표 / 자유한국당 의원

- "한·미 FTA 재협상을 위한 절차개시를 7월10일 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이 (재협상 없다고) 발언한 바로 그날입니다. 이건 아주 순전히 의도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입니다."

▶ 인터뷰 : 김성찬 / 자유한국당 의원

- "FTA 협정문에 상대국이 요구하면 당연히 협상하게 돼 있는 거예요. '재협상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모습으로 국민한테 말하고…."

여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FTA 논의가 있었다는 건 이미 알려졌던 사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 인터뷰 :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FTA에 대한 이야기를 발표했고요. 과도한 정치공세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농축산물 분야 추가 개방요구에 대한 우려도 나왔습니다.

▶ 인터뷰 : 황주홍 / 국민의당 의원

- "미국 측에서 우리 농축산분야 추가개방 요구 있었습니까, 없었습니까?"

▶ 인터뷰 : 김영록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구체적인 요구 없었습니다."

▶ 인터뷰 : 황주홍 / 국민의당 의원

- "미국 측에서 요구했다는 보도가 여러 군데서 나왔고, 상호 확인된 거 같은데 없었다고 단정할 수 있나요?"

여당은 오히려 당당하게 우리 몫을 요구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맞섰습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