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도 김기식에 돌아섰다, `친정` 참여연대는 "실망"

최초입력 2018-04-12 17:51:31
최종수정 2018-04-13 10:28:13
문재인정부 인사 과정에서 매번 임명·낙마에 결정적 역할을 한 정의당이 12일 당론으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 원장의 '친정'인 참여연대도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칼자루 뒬 자격 부족" :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논란이 되는 김 원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 자진사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금융 적폐청산을 위한 김 원장의 개인적인 능력이나 지난 행보가 부족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과거의 관행이었다는 핑계로 칼자루를 쥘 만한 자격이 부족한 것을 부족하지 않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참여연대 "실망" : 참여연대는 이날 홈페이지에 박정은 사무처장 명의로 게시한 '김기식 금감원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회원께 드리는 글'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 중에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다. 누구보다 공직 윤리를 강조하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던 당사자였기에 매우 실망스럽다는 점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참여연대가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여연대 창립 발기인인 김 원장은 2002~2007년 사무처장, 2007~2011년 정책위원장을 지냈다.

한편 : 자유한국당은 김기식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5000만원을 자신이 운영하는 '더좋은미래'에 정치자금으로 '셀프 기부'한 것과 관련해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고서도 후원했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견을 열고 "임기 말 5000만원을 후원한 것에 대해 선관위가 위법 소지가 있다고 답변했음에도 불법이라는 것을 알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이 2008·2009년 미국 스탠퍼드대 객원연구원으로 활동했을 때 후원자가 누구였는지에 대해서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은 당시 참여연대 정책위원장으로 반재벌 활동과 재벌개혁운동에 매진했다. 시중에 회자되는 바와 같이 기업 '스폰'을 받았다면 이율배반적이고 자기모순"이라고 말했다.

[정석환기자/박태인 기자]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