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실록 2018년 1월 7일

[레이더P] 심상정 "洪·劉·安, 남북 대화국면에서 철부지행태"

최초입력 2018-01-07 17:17:51
최종수정 2018-01-07 17:42:53

음성듣기

글자크기 축소 글자크기 확대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이메일로 공유하기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8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신년하례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8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신년하례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7일 남북대화가 재개된 것과 관련, "보수야당들은 초당적 협력은커녕 결사적으로 초를 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등 야 3당 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심 의원은 이날 블로그에 글을 올려 "남북 대화국면이 열리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화로 되어가자 보수야당들은 좌불안석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책략에 놀아나는 것이라던 홍준표 대표, 통남봉미라고 했던 유승민 대표, 근거 없는 낙관이라고 고춧가루 뿌리던 안철수 대표. 이분들의 얄팍한 철부지 행태에 꿀밤이라도 한 대씩 놔주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2. 더불어민주당은 7일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 야당에 "초당적 자세로 성과 있는 남북회담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주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위한 대표단 구성이 완료된 것을 거론하면서 "(북한 김정은 신년사 이후) 남북대화 복원을 위해 한걸음에 달려온 일주일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도 어느 때보다 신중한 자세를 잃지 않을 것을 주문하고 있다"면서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이번 남북회담은 25개월 만에 이뤄지는 회담인 만큼 무엇보다 유익한 회담이 되도록 실리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3.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찾았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7일 오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강 장관이 이날 김 할머니의 병문안을 다녀갔다고 밝혔다. 정대협이 공개한 영상에서 김 할머니는 강 장관에게 "왜 (화해치유) 재단 그걸 안 없애느냐. 재단을 없애고 정부에서 돈을 맞춰 보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강 장관은 "고민하고 있습니다"라며 "그 돈으로 월급을 준다는 것도 좀 말이 안 된다. 그 문제 할머니 마음에 들게 잘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4.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해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가 7일이 마주했다. 이날 오전 여수국제마라톤대회가 열린 전남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박 전 대표는 이윤석 전 의원, 김명진 전 비서실장 등과 함께 먼저 행사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안 대표는 지역구 의원인 주승용 전 원내대표 등과 행사 시작 시간에 맞춰 도착해 마라톤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박 전 대표는 "안 대표는 뛰지만, (주 전 원내대표는) 체력단련실에서 그 정도 하고는 5㎞로 못 뛰어"라며 "안 하던 짓 하면 쓰러진다"고 우려했다.



5. 자유한국당은 7일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남북대화의 (목표는) 첫째도 둘째도 북한의 핵 포기와 무력도발 중단"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문재인 정부는 이를 기억하고 해결해야만 자신들에게 드리운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핵 개발 포기와 무력도발 포기 같은 근본적 해법이 없는데도 대화를 위한 대화, 북한과 김정은 체제를 정상국가로 대접하는 패착을 범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6.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7일 경찰에 수사종결권을 부여하는 내용 등이 담긴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다고 밝혔다. 국회 사법개혁특위의 위원이기도 한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검·경 수사권 조정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로 대표되는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국정과제"라며 "이번 검·경 수사권 조정안은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입각한 검찰개혁을 지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개정안은 수사권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지휘' 대신 '보완수사 요구'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등 검찰과 경찰을 대등한 수사 주체로 규정한다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7. 바른정당은 7일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남북한 해빙 무드에 들떠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미 현실이 된 '핵 인질 상태'를 빼놓아서도 잊어서도 안 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오기로 확정도 되기 전에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하고 보는 '호들갑'이 과연 필요했는가"라며 "남북 고위급 회담을 한다며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설이 흘러나오는 건 '버선발로 뛰어나가도 유분수'"라고 말했다.

[김정범 기자]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